> 커뮤니티 > BLOG > 게시글 상세보기
당뇨 치료하는 향 성분 발견
1 14 0


 

연세대학교 식품영양학과 박태선 교수가 당뇨를 치료하는 향 성분을 발견했다.

 

당뇨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혈중에 당이 높아지는 원인부터 알아보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당이 높아지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선천적으로 인슐린이 잘 나오지 않는 경우와 인슐린 저항성(인슐린에 대한 내성)이 생기는 경우이다. 현재까지 마땅한 치료법이 없어 당뇨의 기존 치료 방법은 인슐린을 주사하는 방법 등 인슐린에 의존하는 방법이 대다수였다.

 


 

박태선 교수가 운영하는 연세대학교 ‘TSPARK LAB’은 이러한 인슐린 시스템에 의존하지 않고 패러다임을 전환해 ‘인슐린 비의존성 치료 방법’을 연구·개발했다. TSPARK LAB은 세계 최초로 우리 몸에 존재하는 향 수용체를 통해 인슐린 없이도 혈당을 조절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우리 몸속에 존재하는 향 수용체에 작용해 당뇨를 치료하는 역할을 하는 성분은 시더우드의 향 성분인 ‘세드렌’이다. 박태선 교수팀은 기존에 이미 ‘세드렌’이 우리 몸의 후각수용체를 자극해 지방을 없애고 근육을 강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밝혔었다. 이번 연구에서는 그에 더해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해 당뇨를 치료할 수 있는 역할까지 규명한 것이다.

#당뇨치료#당뇨연구#인슐린저항성#비의존성치료#인슐린저항성개선#당뇨병치료#건강기능식품제조#건강기능식품개발
댓글 0
수정/삭제시 이용합니다.
 76498574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