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읽기쓰기클리니컬센터, 난독학생 대상 학습프로그램 개발


 

국내대학 최대규모의 난독증 교육임상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국민대학교(총장 임홍재) 읽기쓰기클리니컬센터(ERiD)가 사용하기 쉬운 보급형 학습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시범사업에 나선다.

 

 국민대 ERiD센터는 교육연구개발 분야 벤처기업인 ㈜아이디엘과 함께 기존 읽기쓰기 교육용 소프트웨어를 보급형 학습프로그램 “깨디와 한글마법사”로 고도화하는 데 성공했다. ERiD센터는 이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수도권 내 다수의 교육지원청의 학습센터를 위탁운영하고, 현장학교의 난독증 및 기초학력 사업을 지원해 오고 있다.

 

‘깨디와 한글마법사‘는 난독학생의 언어학습문제 극복을 목적으로 전문교육용으로 개발된 한글파닉스(Phonics) 교수학습 프로그램(Software)이다. 체계적인 커리큘럼으로 난독현상 예방 및 해소에 필수적인 음소인식과 파닉스 학습을 제공한다. 최근 국가 R&D사업을 통해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적용하였고, 학습자 개인별 학습성취도 모니터링기능과 자율학습 및 복습활동이 추가로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이로써 교사의 1:1 직접교수는 물론 자율학습도 지원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ERiD센터는 국민대 난독증교육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올 하반기 전국 교육청과 현장학교 및 학습지원센터를 대상으로 ‘깨디와 한글마법사 자율학습플러스 G1’ 시범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심화 난독증 학생을 발굴하여 집중지원하는 진단 및 기본학습코스 (3~4개월)를 모두 무상으로 제공한다. 가정에서는 부모와, 학교에서 교사와 함께 학습하고 ERiD교사의 원격코칭을 받아 단기간에 한글학습의 어려움을 극복하는 것이 목적이다. 검사와 교육이 모두 온라인 원격으로 진행되며, 신청자가 많을 경우 수도권 외 지방거주 학생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교육청단위로 신청접수가 진행 중이며 신청기간은 오는 9월 30일(목)까지이다. 

 

학습은 오는 12월까지 진행되며, 일주일에 한번 온라인 원격으로 전문교사가 1:1학습코칭을 제공하고 학생별로 맞춤화된 학습목표와 구성이 주 2~3회 수행하게되는 자율학습을 위해 제시된다. 지역 교육청을 통하지 않고 개인적으로 학부모가 직접 ERiD센터에 지원하게 되면, 기초 검사를 통해 시범사업 대상자로 선정이 되어 난독증교육연구소의 연구비로 상당부분 지원받을 수 있다. 

 

 

ERiD 센터장을 맡고 있는 국민대 교육학과 양민화 교수는 “전국적으로 난독현상을 경험하는 학생들은 전국 학령기 학생의 10~1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며 “국민대 ERiD센터는 난독증 · 난독현상을 경험하고 있는 학생들이 사용하기 편리한 교육프로그램을 보급하기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 0
수정/삭제 시 이용합니다.
 16945534
avatar

국민대학교

담당자
연락처
이메일
주소지
국민대학교
010-8347-0514

기관의 인기 스토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