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이석배 교수의 드론활용연구, 건설 현장 ‘효과’


 

경상국립대학교(GNU) 건설환경공과대학 토목공학과 이석배 교수의 ‘드론 활용 연구’가 건설 현장에서 큰 반응을 얻고 있다.

이 교수는 드론 전문가로서 스마트건설에 드론의 도입 및 활용을 주장하고 활발하게 연구하고 있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도로공사, 국토안전관리원과 같은 공기업에서 드론을 어떻게 도입하고 활용할지에 관해 많은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팀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평택-서평택 고속도로 증설공사 현장’에서 5회, ‘동탄 경부선 직선화 구간 현장’에서 2회, ‘강진-광주 고속도로 건설공사 현장’에서 5회 촬영을 하며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 결과 한국도로공사의 고속도로 건설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30개 표준 공사 종류를 개발·검증했으며 연구성과를 SCI 논문 2편, KCI 논문 2편, 국내외 학술발표 3편 등으로 발표했다.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고속도로 건설 현장에 드론 측량을 도입할 경우 전통적 측량 방법보다 작업시간은 37.4%, 작업비용은 38.5% 절감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용으로 환산할 경우 2km 길이 10개 공구가 위치한 사업단은 연간 약 5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모든 고속도로 건설사업단에 이를 적용할 경우 상당한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연구성과와 기대효과를 인정받아 이석배 교수는 지난 7월 한국도로공사 사장 표창을 받기도 했다.

이 교수는 “오늘날 드론은 많은 산업 분야에 활용되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견인해 갈 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8대 혁신성장동력 중 하나로 드론산업에 대한 육성정책을 펼쳐오고 있다”며 “스마트건설의 핵심은 건설공사의 계획 및 설계, 시공, 유지관리 및 검측을 3D 데이터에 기반해 수행하는 것이며, 이를 실현할 가장 효율적인 수단이 드론이다”고 말했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스마트건설을 추진해 ▲건설 생산성 50% 향상 ▲사망률 1.66에서 1.00으로 감축 ▲창업기업 500개 육성이라는 목표를 세워 놓고 있다.

댓글 0
수정/삭제 시 이용합니다.
 61131618
avatar

경상국립대학교

담당자
연락처
이메일
주소지
경상국립대학교
010-8347-0514

기관의 인기 스토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