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최해웅 교수팀 연구결과, 미국국립과학원회보(PNAS) 게재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생명과학부 최해웅 교수 연구팀은 인체 마이크로바이옴 균주가 선천면역력을 증진시켜 병원성 세균 감염을 억제하는 새로운 기전을 규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회보 (PNAS, IF:12.779)에 8월 8일자로 온라인 출판됐다.

 

최근 마이크로바이옴 연구가 전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다양한 종류의 공생균들이 밝혀지고 있지만, 아직 마이크로바이옴 균주가 우리 인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해서는 연구가 미진한 상황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무균 환경으로 여겨졌던 인체 방광에도 락토바실러스와 같은 마이크로바이옴 균주가 서식하고 있음을 밝혔고, 기능적으로는 상피세포와 직접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숙주 방어에 유익한 환경을 조성하는 것으로 규명했다.

 

특히, 락토바실러스 균주는 제1형 인터페론 생산을 유도하여 성숙한 상피세포 형성을 촉진하며 이는 병원성 세균 감염시 생체 방어에 탁월한 능력과 연결됨을 증명했다. 이번 연구는 마이크로바이옴 균주가 숙주 내의 면역활성화를 통해 조직 미세환경 조절에 기여하고 이러한 락토바실러스 균주를 이용해 한해 500만 명 이상이 되는 요로감염 환자의 치료물질로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우수신진연구지원사업 및 고려대 인성신임교원정착연구비 지원으로 수행됐다.

댓글 0
수정/삭제 시 이용합니다.
 61358528
avatar

고려대학교(서울)

담당자
연락처
이메일
주소지
고려대학교(서울)
010-8347-0514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동5가

기관의 인기 스토리

목록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