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폐기되는 해양수산 부산물을 활용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개발

 

대다수 폐기되는 해양수산 부산물을 활용한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가 국내 최초로 개발될 전망이다. 단국대학교 강현 교수(임상병리학과) 연구팀은 어류와 패각류의 부산물에서 아토피 피부염을 표적으로 하는 단백질 구조 기반의 펩타이드(작은 단백질 분자) 성분을 분리 정제해 치료제의 핵심원료를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해양수산부의 ‘해양수산부산물 바이오 소재화 기술개발 사업’에 선정돼 앞으로 6년간 23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본격 연구에 나선다. 연구팀은 충청 서해안권에서 어획되는 광어·도미·조기·삼치·우럭 등 어류의 머리·뼈·비늘·꼬리 부위와 굴·홍합·바지락 등 패류의 패각·관자, 성게의 껍질·알 등을 동결건조한 후 분쇄하여 단백질 가수분해 과정 및 여과를 거쳐 최종산물인 펩타이드를 추출할 계획이다. 

 


 

강현 교수는 “수산물 어획·가공 과정에서 연 85만톤의 수산부산물이 발생하지만 대다수 폐기되고 있다”며 “수산부산물은 양질의 단백질은 물론 기능성 성분과 바이오 자원으로서 가치가 매우 높고 치료제가 개발되면 지역민 소득 증대도 크게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 교수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수산부산물을 활용해 의약품·건강기능식품·화장품 소재 연구에도 나서겠다고 밝혔다. 

 

노바티스 스칼라십 출신인 강현 교수(보건복지대학원장)는 하버드대 다나파버 암연구소에서 급성백혈병 치료제 미도스타우린의 개발에 참여하는 등 신약 원료를 연구해오고 있다.

댓글 0
수정/삭제 시 이용합니다.
 27103080
avatar

단국대학교

담당자
연락처
이메일
주소지
단국대학교
010-8347-0514

기관의 인기 스토리

목록보기